HOME > 태권도광장 > 자유게시판
 
제목 한국 체육특기자, 질적으로 도약할 때.
글쓴이
박성일 조회수 984
작성일
2017-04-11 11:19:22
첨부
 

 

한국의 고3들이 입시 지옥을 견디며 학교를 다닐 때 정유라가 체육특기자란 이유로

학교에 출석한 날은 고작 17.

정상적인 교육이 불가능할 수밖에 없는 출석일수이다.

 

선진국 시스템과 비교해 볼 때

사실 우리나라 체육특기자의 학력이 문제시 된 것은 그다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이미 많은 나라에서는 대학 입학 이후에도

일정 학점을 유지해야 경기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을 주는 제도를 견지해 오고 있고,

중고등학교에서도 공부하지 않고 오직 운동만 하는 경우는 없기 때문이다.

왜 유독 우리나라에서만 기초학력문제가 거론되는 것일까?

정유라 사건으로 불거진 체육특기자의 기초학력문제는

사실상 우리나라의 제도적 문제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운동을 하는  학생들이 수업에 불성실하거나 결석을 해도

은연중 당연시 여겨왔던 우리의 문화는

결국 엘리트 스포츠 선수들에 대한 전폭적인 혜택부여와 무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야말로 ‘죽기살기식으로 운동에만 매달려 좋은 성적을 거두면

그간의 결석이 문제시 되지 않았던 오랜 관례가 있었다.

또한 체육특기자로 명문대에 진학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보니

기초학력을 쌓아야 할 초 중고에서부터 전적으로

운동에만 매달리는 현상이 나타날 수 밖에 없었다.

한태룡 한국스포츠개발원 책임연구원의 말을 빌리자면

1972년 체육특기자 제도를 만든 취지 자체가

학생선수들이 수업에 신경 안 쓰고 운동에만 전념해도

상급학교에 갈 수 있게 해주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으니

이런 제도 아래에서 학생들에게 공부하라는 말은 어불성설이라는 것이다.  

 

여하튼 한국대학스포츠총장협의회가 학사관리 정상화를 위한 일환으로,

직전2학기 평균 성적이 C미만인 학생들의 경기참가를 불허하는 제도를 마련하면서

선진국 제도와 흡사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현재의 진통이 아프지만 진통 이후의 회복이 더 중요하지 않은가?

‘정유라 사건이후 뜻밖의 파장으로 술렁이고 있는 분야 중 하나가

체육계임을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런 파장이 지금 당장은 혼란스럽겠지만 체육 관계자

그리고 본인의 미래를 위해 체육종목을 선택한 학생들 모두를 위해

궁극적으로 질적 도약의 계기가 되리라고 믿는다.

 

 
   

Total : 341 / Page : 9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221 2018년도 신성대학교(겨루기선수단,시범공... 신성대 2017-07-01 1079  
  220 2018년도 신성대학교(겨루기선수단,시범공... 신성대 2017-07-01 961  
  219 빔프로젝터 하나로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 안도화 2017-06-05 976  
  218 2018년도 신성대학교 (겨루기선수단,시범공... 신성대 2017-05-29 1502  
  217 2018년도 신성대학교 태권도경호과 수시모... 신성대 2017-05-29 1260  
  216 알뜩한가격! 틀별한 해택! 빔프로젝터로 아... 안도화 2017-05-17 964  
  215 신성대학교 태권도시범공연단 시범공연 신성대 2017-05-01 928  
  214 신성대학교 태권도시범공연단 시범공연 신성대 2017-05-01 925  
  213 신성대학교 태권도시범공연단 시범공연 신성대 2017-05-01 916  
  212 신성대학교 태권도시범공연단 시범공연 신성대 2017-05-01 876  
  211 신성대학교 태권도시범공연단 시범공연 신성대 2017-05-01 822  
  210 신성대학교 태권도시범공연단 시범공연 신성대 2017-05-01 835  
  209 한국대학태권도연맹 국가대표 시범단 "최종... 신성대 2017-04-21 1024  
  208 제44회 전국대학태권도개인선수권대회 남자... 신성대 2017-04-21 941  
  207 한국 체육특기자, 질적으로 도약할 때. 박성일 2017-04-11 985  
1/2/3/4/5/6/7/8/9/10